즐겨찾기 추가 2023.09.30(토) 15:54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단독] 블링컨, "미국은 중동 떠나지 않았다" 중동에서 중국 이간질 시작

2023-06-08(목) 18:25
사진=친강 중국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얀(왼쪽) 이란 외무장관, 파이살 빈 파르한 알사우드 사우디 외교장관과 손을 잡고 있다. AP
[단독] 블링컨, "미국은 중동 떠나지 않았다" 중동에서 중국 이간질 시작

[신동아방송=Lin jing zi 특파원]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리는 미·걸프협력회의(GCC)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미국은 중동을 떠나지 않았다‘며, 이란과 사우디를 화해시키는 등 중동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을 견제하고 나섰다고 아랍뉴스와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7일(현지 시각) 블링컨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미·걸프협력회의(GCC) 개회식에서 “미국은 이 지역에 있고, 우리는 여러분과 협력 관계를 맺는데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GCC는 더 안정적이고 안전하며 더욱 번영하는 중동에 대한 미국의 핵심 비전”이라고 강조했는데,

그러면서 블링컨이 “공해상에서 유조선을 나포하는 등 불안정한 행동을 하는 이란에 공동으로 대응하자”고 촉구하며 예멘과 시리아, 이란을 언급하며 중국 견제를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란은 대통령이 다음 주 베네수엘라·니카라과·쿠바를 방문해 반미 연대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이란 관영 이슬람 공화국 통신(IRNA)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 산유국 국가들은 전쟁을 끝낸 미국이 철수하자, 중국과 안보, 경제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데, 사우디는 러시아 힘 빼기 위한 미국의 증산 요구를 무시하고 오히려 하루 100만배럴 추가 감산을 예고하는 등, 중국 중재로 천년의 적이라는 시파의 맹주 이란과 관계를 정상화하면서 7년만에 사우디에 대사관을 전면 재 개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사우디가 불편해하는 ‘사우디 인권 문제’를 블링컨이 언급하는 등 미국이 예전 같은 영향력을 발휘할 지는 미지수로 남았다.

Lin jing zi 특파원 smspd1@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남방송/등록번호:서울 아02766/최초등록일:2013년 5월 26일/제호:신동아방송·SDATV/발행인·편집인:이신동/전남방송 대표이사:서용수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co.kr/전화:(02)846-9300/팩스:(0505)300-8014/이메일:sdatv@sdatv.co.kr
전남방송:전남 여수시 소라면 주삼덕양로 5-1번지 2층/홈페이지:www.sdatv-jn.co.kr/전화:(061)681-6383/팩스:(061)682-6383/개인정보취급·보호책임자:김기남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